2주만에 다시 가는 병원

Oo4e45c
2019-12-07 11:22:36 249 5 1





웃음.

슬픔.

행복.


등등. 잘 모르겠다.


요즈음은 화도 안나는... 그런 2주였다.


기분을 느끼고 싶고.


더 안좋았던 기억들을 떨쳐내고 싶다.

그런 몸부림으로 돈도 많이 없으면서 계속 뭔가 입에쑤셔넣고. 그랬다.


잠? 항상 불규칙 적이라 약이라도 먹으면 좀 덜하지만 잘 모르겠다.


집에오면 항상.


안녕 집

안녕 침대


안녕 컴퓨터.


안녕. 쓰레기장 같은 내 방.


예전에 아빠가 돌연사 하기전에 사시던 방에 잠시 갔을때도 이런 느낌이었는데. 아버지도 작은아버지도 갑자기 떠나서. 나도 몸 조심 해야 하는데.


그러면서 입에 쑤셔넣는 음식과 스트레스를 받네. 뭐하는 ㅅㄲ지? 나는?


뭐 알면 이러고 있었을까.


곧 내가 이런 상황에 놓이게 만든 중요 원인인 가족들 중 일부와  손절을 하기로 결심했다.


당사자들은 잘못 없다고 날리치겠지만.. 카톡만 외도 머리 띵해지면서 쓰러질뻔도 한적 있는걸.



모르겠다.


선생님. 약을 조금만 더 주실 수 있나요.


내가 하고 있는 일들이 너무 좋은데 할 수 없어요.


기분은 뭘 느끼는지는 모르겠고.


부정적이고 기괴한 생각은.. 괜찮아요.


이런걸 그림으로 그리고 싶거든요. 물론


그 가족들은 너가 뭘 하냐고 잘하지도 못하는걸.

이라면서 20년을 보내고.. 성인이 되고서 지금까지는


내가 뭘하는지도 모르고 너 잘하잖아 하면서 왔다갔다하는것들이 생각나 연필도. 타블렛팬도 못잡겠지만요.




이 글을 왜 쓰냐고 머릿속 어딘가에서 목소리가 들린다.


글쎄. 나도 모르겠네.



무슨 글이냐고?


나도 몰라. 그냥.. 못움직여서 억지로 택시타고 병원가면서 쓰는거야.



저번에 누군가에게 좀 이야기 했더니 


그냥 자살해 라고 해서


응 자살하고 너 이름 유서로 적어서 피의자로 만들어주겠다 한뒤로는 글로나 말로나 처음 써보네.



병원이다.


무슨 이야기를 할까요?


나도 모르겠네요.



좋은 토요일.






댓글 1개  
이전 댓글 더 보기
▲윗글 여러분도 이런적있나요? 루우마
5
힘드네요 하핫 [1]
먀오ー
01-10
7
12-31
2
12-15
15
남의 눈치 안보고 싶어요 ㅠ [4]
어이유의조진날
12-14
3
12-13
1
안 좋은 일은 꼭 새벽에 터지더라
내안의스페셜원조강현
12-12
4
우우증 진단은... [2]
동굴고옴
12-11
4
12-11
4
12-09
6
가끔은
로즈메이
12-08
1
12-08
1
힐링되는 노래
개인적인 의견
12-08
인기글 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