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사이버펑크 관련 정보 폴란드 잡지 번역 (레딧발)

NADH
2019-08-04 23:57:44 240 1 1

해당 레딧 글 (당연히 영어) 


원래 출처는 PSX EXTREME이라는 잡지에 나온 10페이지 짜리 사이버펑크 2077 기사라고 합니다

이미 알려진 정보와 겹치지 않는 새로운 정보만 해당 레딧에 있다고 하는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괄호안에 사족+설명+을 붙였는데 회색글씨로 바꿨습니다



1. 나이트 시티 바깥의 배드랜드는 위험한 장소입니다.

그곳의 식물과 동물은 극소수만이 남았고, 대부분은 인간에 의해 멸종당하거나 포식당했습니다.

혼자 가거나 비무장 상태로 가고 싶은 장소는 아닐 것입니다.


2. 근교에 존재하는 노메드(갱단)는 Wraights와 Aldecados로 나뉩니다.

그들은 서로 분쟁, 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Wraights는 플레이어와 적대할 것이고, 반면에 Aldecados는 좀 더 거래하려 들 것입니다.


3. 스킬 시스템은 거대하고 여러분의 플레잉 스타일에 잘 맞을 것입니다.

레벨업 할 때마다 진행 포인트를 얻게 되고, 이 포인트를 통해 새로운 스킬을 얻고, 특성, 힘, 리플렉스, 쿨, 지능(스텟, 관련 PC게이머 기사 링크)에 부스트를 쓸 수 있습니다.

특성의 레벨은 각 특성에 해당하는 특정 칩들을 설치할 수 있게 만들 것입니다.

같은 종류의 무기를 많이 사용하는 것은 해당 무기들을 더 잘 사용할 수 있게 할 것입니다. 근접 무기나 해킹도 마찬가지입니다.

또한 보너스 퍽, 패시브, 액티브, 조건발동형들도 존재합니다.

그 외에도 스트리트 크레드가 존재하는데, 이건 미션을 완수함으로서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스트리트 크레드를 더 많이 얻을 수록, 우리는 더 "신뢰도"가 높아지고, 더 진지하고, 위험한 퀘스트들을 받을 수 있습니다.


4. 당신의 아파트는 게임하는테 중요한 특징을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자면 인터넷이나 이메일을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 장비를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5. V의 방은 스토리라인에서 중요하며 그 안에서 많은 만남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불행히도 방을 꾸미는 건 불가능한데, 왜냐하면 아파트를 꾸미는건 게임이 전하고자 하는 불쾌한(gritty, 현실직시로 인해 생기는 불쾌함) 정신을 전달하는데 적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라고 Pawel Sasko(리드 퀘스트 디자이너)가 밝혔습니다.


6. AI와 드라이빙은 나아질 필요가 있습니다. 다행히도 게임이 출시되기 전에 개선될 것입니다.


7. 차를 훔치는건 간단한게 아닙니다.

만약 경찰이나 갱이 보는 곳에서 차를 훔친다면, 큰 문제에 휘말리게 될 것이고, GTA처럼 싸우거나 도망가 숨어야 할 것입니다. 참고로 감옥은 없다고 합니다.

훔친 자동차나 바이크는 구매한 차량과는 다르게 차고로 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자동으로 차고로 가지 않는다는 건지, 차고에 넣을 수 없다는 건지는 여기 적힌걸로는 잘 모르겠네요.)


8. 전리품은 중요하며, 제작을 위한 물건, 무기, 갑옷 외에도 다양한 수집가능한 아이템들이 존재합니다.

루팅하는걸 즐기신다면, 숨겨진 물품을 찾는걸 도와주는 특별한 칩을 설치하는게 유용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루팅한 물건들은 업그레이드 가능합니다.

NPC들은 루팅할 수 있는 장소가 어디인지 단서를 남기기도 할 것입니다.


9. 깊은 관계 시스템은 당신이 많은 NPC들과 친구가 될 수 있게할 것입니다.

당신은 또한 친구보다 더 깊은 관계를 맺을 수도 있고, 문어발도 가능합니다.

물론 모든 NPC가 당신과 같은 성적 선호도를 가지지 않기 때문에, 만약 걔네들과 하고 싶다면 다회차 플레이를 해야할 겁니다.


10. 사이버펑크 세계관에서 동물들은 유행병 덕분에 거의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부자 엘리트들이 소유한 일부 애완동물을 볼 기회가 존재할 것입니다.


11. 2020년과 2077년 사이 매우 유명한 넷러너(사이버펑크 세계관 해커)가 사이버스페이스를 해킹했습니다.

그 후 회사들은 "Blackwall"(방화벽)을 만들어 해킹되거나 위험한 사이버스페이스를 다른 인프라로부터 단절시켰습니다.

일부 넷러너들은 그 위험한 곳들을 탐험하려 시도하지만, 돌아온 사람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12. 레벨의 디테일은 마음을 사로잡을 정도입니다. 

게임 속의 분위기와 시너지를 이루며 매우 특별한 세상을 만들어냅니다.


13. 종교는 사이버펑크 세계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어느 한 미션에서는 설교 시간 동안, 네온 십자가가 달린 교회를 탐험합니다.

몇몇 사람들은 매우 오래되었고, 클래식한 TV를 그들의 집에 두고 있는데, 그냥 가난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지만, 특정 종교에서는 특정한 것을 금하여서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

(종교에서 신식 TV를 거부한다는 말 같기도 하고... 정확한 해석인지는 모르겠습니다)


14. 뉴게임+는 훌륭할 것이고, 제작 중에 있다.


15. 게임의 엔딩은 우리의 선택에 달려있으며, 사이드 퀘스트들도 스토리와 엔딩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그 밖에도 키아누에 대한 정보도 있습니다.

키아누가 15일간 스튜디오에서 모션캡쳐를 했고, 프로젝트에 정말로 열정적이라고 합니다.

CDPR이 E3 전에 키아누에게 게임의 가장 신버젼을 보여줬을 때, 이미 모든 개발진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었다네요.



아래는 쓰레드 번역 중 가장 위에 꺼, 흥미로워서 번역해봄



renboy2

인터넷이나 이메일을 아무데서나 확인할 수는 없는거임?


ㄴlost_iscolated

ㄴ아마 다른데서도 될걸. 컴퓨터만 있으면 되는거 아닌가.


ㄴㄴkikix12

ㄴㄴ안됨. 이 포스트는 검은벽에 대해 말하는거임.

존나 거대한 방화벽이 인터넷을 로컬네트워크와 분리하고 있고, 인터넷은 접근 불가능하니깐.

좀 더 나아가자면 V의 아파트에 있는 인터넷은 그냥 로컬 네트워크들 중 하나일 뿐이고, 아마 메가빌딩 주변의 네트워크 일거임, 그리고 그거에 접근하려고 하면, 물리적으로 연결되어 있어야 할거임

이게 니가 컨트롤 패널을 찾기 전 까지는 네트워크를 원거리에서 해킹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고, E3 데모에서 중요한 점이기도 했음. (내가 읽은 기사의 설명에 따르면)


ㄴㄴㄴsillylittlesheep

ㄴㄴㄴ얘 존나 잘아네


ㄴㄴㄴㄴmichel6079

ㄴㄴㄴㄴ맞아 만약 E3에서 사설 데모(아마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데모 시연을 가리키는 말 같습니다)를 본 적이 있다면, 데모가 끝난 방법이 이거랑 관련 있다는 걸 알아챌거임. 아직 게임 스토리에 대해 조금 알고, 퀘스트 작가가 퀘스트가 쓰인 방법에 대해 설명하는 것만 들은거 같은데, 이 겜 존나 삘이 온다

( 그 아래는 쓸모 없어 보이는 내용이라 번역 안함 )

----------------------------------------------------


이 외에도 흥미로운 내용들 많은듯, 위에게 가장 흥미로워서 그런가

다른 쓰레드도 볼만한거 많은거 같으니 궁금하면 직접 ㄱ


아무튼 오역이나 오타 지적이나 더 나은 해석 나오면 수정함


이제 255일 남았다


-----------------------------------------------------

다른 기사이기는 한데 

https://www.thegamer.com/cd-projekt-red-cyberpunk-2077-card-game-confirmation/ 

사이버펑크 2077에는 궨트 같은 카드게임 없을거라고 함

댓글 1개  
이전 댓글 더 보기
▲윗글 노 맨즈 스카이 비욘드 트레일러. 베리머취래빗
정보잡담출시&출시예정DLC&업데이트무료&할인정보리뷰&추천
2
09-06
3
09-05
1
잡담
게임 추천 해주실분.. [3]
지아재
08-27
6
08-26
1
08-09
3
07-20
6
07-10
2
07-03
5
잡담
에픽 ceo 망언 +1 [1]
NADH
07-02
53
06-26
9
잡담
유비소프트 Ubisoft E3 정리 [7]
Global Moderator 아니잠깐
06-18
3
06-18
1
잡담
블소 복귀 했음요 [1]
후덕한덕후
06-17
15
잡담
몬헌 개발자 특.jpg [1]
검은남극
06-12
9
06-12
32
06-11
9
잡담
pc 게이밍... 미쳤다... [3]
Global Moderator 아니잠깐
06-11
2
06-11
인기글 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