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과학잡지
2019-02-04 11:57:43 78 0 0

어둑어둑 해질 때쯤 산의 입구에 도착했다.

어두운 산의 입구에서부터 으스시한 기운이 흘러 나왔다.

산 정상으로 정리된 길을 따라 올라가자 커다란 소나무가 길을 따라 서 있었다.

길의 끝에 절의 산문은 활짝 열려 있었지만, 하늘은 너무나도 어두웠다.

산문을 넘어 절을 끼고 다시 산 정상으로 향했다.

날씨는 점점 쌀쌀해져, 추위가 느껴졌다.

하나 둘 눈송이가 떨어져 내렸다.

사밥사밥. 눈송이가 떨어져 내리는 소리가 귀를 기울이지 않아도,

이 고요한 산의 허리에선 너무나도 크게 들렸다.


멀리서 기묘한 긴 울음소리가 들렸다.

누군가의 울음소리가 분명한 소리는 길고, 구슬프게 들렸다.

걸음을 빨리했다.

분명 저 산의 정상일 것이다.


어느새 내리던 눈은 커다란 함박눈이 되어갔다.

사방으로 바람까지 불기 시작해, 눈보라가 되어갔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대피소가 눈에 보였다.


--------------------

댓글 0개  
이전 댓글 더 보기
▲윗글 3/5 과학잡지
0
포라폴라폴라폴라포 [2]
와게임진짜못하네
08-27
0
Ho
와게임진짜못하네
07-30
0
추천 모바일 게임 [1]
과학잡지
03-08
1
02-10
0
5/5
과학잡지
02-08
0
4/5
과학잡지
02-06
0
3/5
과학잡지
02-05
»
2/5
과학잡지
02-04
공지
01-29
0
01-29
1
호뇨뇨 [1]
가인씨
02-21
2
02-21
공지
02-21
공지
02-20
인기글 글 쓰기